연합뉴스 '기사형 광고 논란' 인정...“국민께 깊이 사과”
연합뉴스 '기사형 광고 논란' 인정...“국민께 깊이 사과”
  • 정지나 기자
  • 승인 2021.08.19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이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가 징계를 예고한 기사형 광고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조 사장은 19일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공영언론사이자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 매우 적절치 않은 행태였다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조 사장은 문제가 된 것은 홍보사업팀에서 뉴스정보서비스라는 이름으로 내보낸 콘텐츠라며 기존 서비스를 전면 폐지하고 기존 계약에 대해선 해지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조 사장은 제평위의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성실하게 소명하고, 문제가 있는 부분에 대해선 철저히 시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조 사장은 앞으로 보도자료의 보도 창구를 편집국으로 일원화해 오로지 콘텐츠의 가치를 토대로 기사화 여부를 판단하고 공정 보도를 위한 회사의 자정 노력을 강화할 것을 약속했다.

앞서 지난 13일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제휴제재를 담당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연합뉴스에 벌점 129.8점을 부과하고 포털 노출 1개월 정지 징계를 예고하고 추가 소명을 요구했다.

'기사형 광고'란 기사의 형태를 띤 광고로, 그 자체는 불법이 아니다. 그러나 이용자들이 광고를 기사로 오인해 피해를 보는 사례를 방지하도록 제평위는 기사형 광고를 포털에 전송할 때 '뉴스'가 아닌 보도자료카테고리로 보내도록 하고 있다.

제평위는 연합뉴스가 등록된 카테고리 외 전송에 해당하는 기사를 최근 4개월간 649건 송고한 것으로 판단했다.

제평위는 이달 말 임시회의를 열어 연합뉴스에 대한 징계 수위를 확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