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6월 7일부터 보도 부문 전면 개편
JTBC, 6월 7일부터 보도 부문 전면 개편
  • 정지나 기자
  • 승인 2021.06.01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뉴스 홈페이지
JTBC 뉴스 홈페이지

JTBC가 다음 달 7일 보도 부문 전반을 개편한다고 31일 밝혔다.

JTBC ‘뉴스룸은 앵커는 물론이고, 시간대와 코너도 바뀐다.

31일부터 새 앵커로 오대영 기자가 나서며 다음달 7일부터는 오프닝 시간이 오후 730분으로 앞당겨진다.

길이는 기존 80분에서 60분으로 조정, 꼭 필요한 뉴스를 압축적으로 전하고 심층 보도를 강화할 방침이다.

앵커를 맡은 오대영 기자는 주로 정치부와 사회부에서 활동했으며, 기동이슈팀장과 법조팀장 등을 거쳤다.

안나경 앵커는 오대영 앵커와 함께 '뉴스룸'을 이끌게 됐다. 기존의 서복현 앵커는 현장 취재 부서로 돌아간다.

토요일과 일요일 '뉴스룸''주말& 6'라는 캐치 프레이즈를 내걸고 오후 7시에서 6시로 방송시간을 앞당겼다.

'뉴스쇼'를 콘셉트로 경제, 디지털, 소비자, 사람 등 다방면의 뉴스와 정보를 담는다. 진행은 한민용 앵커가 그대로 한다.

시사 프로그램도 개편된다.

매일 오후 6시에는 신규 프로그램 '썰전 라이브'가 편성돼 내년 대선 정국과 화제의 사회 이슈들을 파헤친다.

박성태 앵커가 메인 진행을 맡았으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등이 출연한다.

JTBC 최장수 시사 프로그램인 '정치부회의'는 청와대, 여당, 야당 등 출입처 중심으로 나뉘었던 프레젠테이션 코너를 개선해 이슈 중심으로 포맷을 교체한다.

방송 시간은 기존 오후 620분에서 430분으로 당겨져 2시간 일찍 시청자들과 만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